HOME < 기후변화및대체에너지 < 기후변화자료
 
   첨부파일 :     작성자 : 세계기후변화상황실   작성일자 : 2015-08-05   조회수 : 1290  
제목   반기문유엔사무총장/오바마미국대통령 기후변화대응 적극협조키로 
 반기문, 오바마와 회동 "美 기후변화 막을 지도자 되달라"
 (워싱턴 로이터=뉴스1) 이준규 기자 | 2015.08.05 14:24:52 송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만나 기후변화를 막는데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반 총장은 이날 회담 후 "미국이 새로 도입할 '청정전력계획'은 전 세계를 바꿀 수 있다"고 높이 평가했으며 "미국이 다른 나라들도 함께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노력을 하도록 지도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반 총장에게 다른 나라들이 기후변화와의 싸움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
 반기문 "가난 끝내는 첫 세대, 온난화 막는 마지막 세대 되자"
 
 유엔총회 2015년 이후 17개 개발목표 합의에 감사 기자회견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유엔의 향후 15년 개발 목표를 달성해 지구에서 가난을 끝내는 첫 번째 세대이자, 지구 온난화를 막는 마지막 세대가 되자고 역설했다.
 
 반 총장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전날 밤 유엔 총회에서 2015년 이후 새로운 개발 목표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데 대해 회원국에 감사를 표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2001년부터 올해까지 8개 개발 목표를 추진해 온 유엔은 내년부터 2030년까지 적용할 새로운 개발목표를 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전날 밤 유엔총회에서 합의한 개발목표는 다음 달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세계정상회의에서 공식 채택될 예정이다.
 
 새로운 개발목표는 17개의 목표와 169개의 세부 목표로 구성돼 있다.
 
 17개 목표에는 전 세계인의 가난 탈출과 배고픔 해소, 건강한 삶 보장, 양질의 교육 보장, 양성 평등 달성, 위생적인 생활 보장 등이 포함됐다.
 
 또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 지속 가능한 산업화, 국가 간 불균형 감소, 안전한 도시 만들기, 지속 가능한 소비·생산, 기후변화 적극 대응, 해양자원 보존, 평화 증진, 지속가능 개발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 활성화 등도 속했다.
 
 반 총장은 "인간과 지구를 위해 우리 세대가 해야 할 리스트"라면서 "우리 앞에 놓여 있는 큰 현안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하자"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가난을 끝내는 첫 번째 세대, 그리고 너무 늦기 전에 최악의 지구 온난화를 막는 마지막 세대가 될 수 있다"고 말해 가난 해소와 지구 온난화 예방을 특히 강조했다.
 
 한편, 반 총장은 4일 워싱턴D.C.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만나 2015년 이후 개발 목표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전글 :  기후변화대응 체험교육센터 (미래일자리체험: 미세조류, 3D프린팅, 드론 등) 
다음글 :  빅데이터로 살펴본 기후변화 인식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