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후변화및대체에너지 < 기후변화자료
 
   첨부파일 :  Cascio1.jpg   작성자 : 세계기후변화종합상황실   작성일자 : 2010-01-11   조회수 : 1255  
제목   지구온난화 이미 너무 늦었다. 봅 올슨 
 
 지구를 구하기 위한 중대한 아이디어들
 
 Big Ideas for Saving the Earth
 
 By Bob Olson
 
 Hacking the Earth: Understanding the Consequences of Geoengineering by Jamais Cascio. Self-published e-book, 118 pages, $7.50 PDF or $12.99 paperback, available at www.lulu.com.
 
 
 기후 변화라는 토픽에 대해 가장 사고 깊은 연구가 제이미스 카지오의 신간, Hacking the Earth에 실려있다. (Jamais Cascio’s new e-book, Hacking the Earth.)
 
 샌프란시스코만 인근에 거주하는 미래학자인 카지오 씨는 1990년대에 글로벌 비지니스 네트워크사에 근무하였으며 최근에는 미래연구소에서 리서치 담당을 하였고, 나노테크놀로지 센터의 세계 미래 전략가, 민족학과 최신첨단기술을 위한 연구소의 연구원으로 지내고 있다.
 
  카지오 씨는 기후 변화의 실제 페이스는 '국제 정부간 패널의 기후 변화 2007년 평가 보고서'에서 다루어졌던 가장 암울한 시나리오보다도 훨씬 빠른것으로 전망된다고 지적했다.
 
 그린하우스의 배기 가스량은 세계적 경제위기 이전에 전망되어진 것보다 훨씬 빠르게 증가했다. 높아진 온도는 2007년의 보고서에서 포함되지 않았던, 거대한 양의 메탄을 방출하며 용해하는 영구 동토층과 같은 자체순환적 현상들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예상되고, 온실가스배출은 이산화탄소의 20배-25배 정도로 강력하게 작용한다.
 
 최근의 조사 역시 이전에 예측되어진 것보다 세계의 해양이 탄소와 열을 빨아들임으로써 지구 온난화를 중화시키는 능력이 떨어졌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 동안, 몇 안되는 정치적 리더만이 위험한 기후 변화를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노력의 규모를 이해하고 있었다.
 
 
 그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기후 변화와 미약한 정치적 응답들은 이제 더 많은 사람들이 우리가 지구 온난화를 상쇄하고 일시적으로 늦추기 위해 지구공학을 사용해야 할 가능성을 심각하게 고려해봐야한다는 결론을 짓도록 이끌었다.
 
 지구공학에 관한 주요 기사들은 최근 New Scientist부터 Foreign Affair를 비롯한 출간물에서 다루어지고 있다. 지구공학 기술이 카지오 씨의 책의 배경지식이기는 하나 그 핵심은 아니다. 그에 따르면,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은 온실효과를 약화시키기 위한 가장 기초적인 기술부터 공상과학적인 지구공학 계획들이 포함되며, 이는 지구의 표면에 닿는 햇빛의 양을 줄이거나 대기 바깥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여 해양, 식물, 토양 혹은 지질학적 구성물에 비축하면 된다.
 
 기초적인 기술의 측면은 거대한 규모의 식림(나무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므로), 바다가 이산화탄소를 섭취하는 플랑크톤의 성장을 자극시키기 위해 철을 비료로 이용 하는 법, 석회석 분말을 해양에 집어넣어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해양 산성화에 반격하는 것 등이다.
 
 
 다른 과격한 방법으로는 거대한 거울을 천체 궤도에 설치시킴으로써 태양 광선을 굴절시키고 유전적으로 일반적인 나무들보다 더 많은 탄소를 흡수할 수 있도록 나무를 만들도록 유전자를 조작하는 것이다.
 
 
 이 중에는 세분화된 바닷물을 낮은 대기 속으로 뿜어 올리거나 황산 분자들을 성층권에 뿜어 올려 좀 더 반사적으로 태양 빛을 막기위한 구름을 생성시키는 아이디어들이 있다.
 
 카지오 씨는 이와 같거나 다른 지구공학 기술들이 진보될 수 있으며, 재빨리 "누가 그런 기술의 사용을 결정하는 데에 있어서 책임을 지게 될 것인가?" , "어떤 유전인자 가이드라인들이 그런 결정을 고안하게 할 것인가?" 와 같은 실천적인 질문을 해야하는 시기에 왔다고 판단하고 있다.
 
 카지오 씨는 그 자신이 기후 지구공학에 열정적이지 않다는 점을 확실하게 밝히면서 기후 지구공학이 그린하우스 배기 가스량을 줄이기 위한 경제적, 사회적, 기술적 변화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완전히 거부한다.
 
 
 그가 역설하는 기후 지구공학의 유일한 가능성 있는 목적은 우리에게 그런 변화를 실행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시간을 주는 것이다. 지구공학이 절대 필요하지 않다면 상황은 훨씬 좋아지겠지만, 우리가 세계적인 규모의 변화를 자신감있게, 이미 나쁜 상황을 더 나쁘게 만드는 일 없이 엔지니어링하기에는 아직도 지구 물리학적 시스템에 관해 인간의 지식이 미미하다고 말한다.
 
 
 또한 지구공학의 정치는 피할 수 없는 악몽과도 같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대안에 바닥이 나버릴 수도 있다"고 논한다. 만약 세계적 기후 대재앙과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필요한 시간을 벌기 위해 지구공학을 사용하는 것이라는 선택이 주어진다면 우리는 정말 대재앙을 택할 것인가?
 
 
 여러 가지 중 두 가지의 갈래의의 생각이 이 책 내에서 특별히 중요하게 다뤄진다. 카지오 씨의 미래학자의 시각에서 바라본 기후 문제의 분석과 '기후 안정성 통제'라 지칭되어질 수 있는 도전에 관해 그는 논하고 있다.
 
 
 기후 변화는 정교한 미래에 관한 생각을 필요로 하는 그 수요의 관점에서 생각해 볼 때 논의의 여지가 있으며, 현재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가장 어려운 문제이다. 카지오 씨는 지구의 열관성으로 인해 초래되는 지구 물리학상의 자연의 중요성을 반복해서 강조한다.
 
 
 우리가 현재 지구가 배출하는 모든 온실가스를 즉각 중지하더라도 20-30년후에는 적어도 지구온도는 높아진다. 지구온란화의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 너무도 중요한 이유다.
 
 
 
 
 
 Even if we could instantly end all human emissions of greenhouse gases, global temperatures would increase for at least the next 20–30 years. And if that temperature increase triggers feedback effects, like methane released from thawing tundra or dark open water absorbing more heat than highly reflective ice as the Arctic ice cap shrinks, then temperature increases could go on longer.
 
 Of course, we can’t stop our emissions on a dime. Meeting the climate challenge will require an Energy Technology Revolution in which virtually all of our energy-using technologies are redesigned to be more efficient and new energy sources that do not emit carbon dioxide are fast-tracked on a global scale to replace fossil fuels. This will be, by far, the greatest deliberate technological transformation in human history, and it will take many decades to accomplish. Behavioral changes in how we live, move around, and build our cities will take at least as long and probably longer. All the economic, political, and social changes required to mobilize on the needed scale will face stiff opposition that will take time to overcome. So the climate problem involves major response lags as well as geophysical lags.
 
 Climate change, says Cascio, is the prime example of what he calls a “long-lag problem.” The combination of geophysical lags from thermal inertia and response lags from human inertia means that the solution window will close well before the problem fully hits. Only foresight can prevent a climate catastrophe.
 
 Therefore, Cascio argues, more farsighted governance arrangements need to be developed to pursue climate stability over the generation ahead. He does not make proposals about what those arrangements should be like, but says they need to embody a new form of power based on superior information and analysis, better long-term thinking, and greater openness and accountability.
 
 Governing the use of geoengineering will present special problems. Preferably, the United Nations would both authorize and provide oversight for any use of geoengineering, since both the benefits and the risks would be global in scope. But some geoengineering approaches are relatively inexpensive, not in absolute terms but in comparison to the enormous costs involved in creating a new global energy infrastructure. It’s entirely possible that a state that has the capacity to undertake geoengineering and is suffering particularly severe climate impacts might decide that it needs to act on its own without waiting for the approval of dithering international institutions. Such “rogue actors” need not be just states. Some geoengineering schemes are financially within the reach of the world’s multi-billionaires.
 
 This possibility that geoengineering might be attempted without international approval is, for Cascio, a key reason why it needs to be studied now. The most important task is to identify approaches that may look workable but might actually have dreadful side effects. We need to know what approaches to avoid even if we’re desperate.
 
 As a counter to unwise decision making, Cascio urges the development of geoethics: guidelines that researchers and policy makers dealing with geoengineering can use in making difficult decisions. He proposes a number of core principles for geoethics, the most important of them being reversibility. This means that any decision to employ geoengineering should be made with a strong bias toward the ability to step back and reverse the decision should harmful outcomes begin to appear or become more likely. Cascio develops this concept at some length and discusses other proposed principles, such as interconnectedness, diversity, foresight, integration, and expansion of options.
 
 He uses the provocative term open-source terraforming to describe the level of openness he believes there should be in research on geoengineering. He argues that, the more people who examine and evaluate proposed geoengineering schemes, the better the chance of finding flaws or dangers and the greater the pool of knowledge from which to develop solutions. Critics of open-source approaches to anything typically argue that they can undermine the market and put knowledge into the hands of people who may use it in unwise or even hostile ways. Economic concerns make no sense in the case of geoengineering since there’s no market for it, but the security argument carries some weight. Nevertheless, Cascio believes a “many eyes, many minds” approach is ultimately safer than secrecy.
 
 To some environmentalists who continue to argue that we should not even consider geoengineering options but should focus solely on reducing CO2 emissions, Cascio argues back that, yes, reducing emissions is the fundamental solution and the preferred strategy, but a resilient, farsighted, ethical approach must include preparing to deal with the failure of one’s preferred strategy before that failure occurs. If we do come to a point where geoengineering is the only alternative to climate catastrophe and we haven’t studied it, it will be far too late to develop the technological options and choose wisely among them.
 
 Cascio is at least moderately optimistic about humanity’s ability to prevent a climate catastrophe and to make it through the coming era of global system breakdowns battered but ultimately successful. “The end result,” he believes, “may be far greater than we dare hope. Not only would we find ourselves in a world of sustainable wealth, abundance and efficiency, we’d be living in a civilization that, for the first time, had really started to think like a mature, adult society.”
 
 
 
 출처: 유엔미래포럼
      
이전글 :  [연합뉴스] <그래픽> 세계 기후변화 시나리오 
다음글 :  기후변화가 갈등을 유발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