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료실< 보도자료
 
   첨부파일 :  유엔기후변화수장.jpg   작성자 : GCCSR   작성일자 : 2019-04-29   조회수 : 110  
제목   유엔 기후변화 수장, "온난화 지금 속도면 '멸망'닥쳐" 
 
 
 유엔 기후변화 수장, "온난화 지금 속도면 '멸망'닥쳐"
 
 "세계 각국이 방지대책 가속화해야"
 국가 정상들의 인식 전환을 강조
 
 associate_pic
 【유엔본부 = AP/뉴시스】파트리샤 에스피노사 유엔 기후변화협약 총회 의장 .
 
 
 【서울=뉴시스】차미례 기자 = 파트리샤 에스피노사 유엔 기후변화협약 총회 의장은 25일 (현지시간 )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 세계 각국 지도자들은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 지금 당장 대응 행동의 속도를 높이고 규모를 확대하는 것 외에는 아무 대안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그는 "지금 속도로 지구온난화가 진행된다면, 인류멸망의 대참사( catastrophe)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에스피노사 의장은 얼마 전부터 두 차례나 AP통신 등과 인터뷰를 하면서 기후과학자들이 아직까지는 사태를 바로 잡을 기회가 있지만 " 이제 곧 그 기회의 마지막 창문까지 닫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을 인용해 말한 적이 있다. 앞으로 탄산가스 배출량이 " 되돌아 올 수 없는 한계 지점"에 도달하는 데 불과 12년 밖에 남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런 주장은 지난 해 유엔조사보고서를 근거로 한 것이지만, 당시에 일부 과학자들은 지나친 단순화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하지만 에스피노사 의장은 전 세계가 그 마지막 순간에 도달하는 시간을 늦추기 위해서 지금부터라도 모든 수단과 노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각국 정상들은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지구 온도 상승을 막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하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mr@newsis.com
      
이전글 :  세계에서 가장 많은 건강의학 데이터를 제공하는 고급 의학보안 플랫폼회사인 롱제네시스(Longenesis)가 의료연구를 위한 데이터수집을 간소화하고 의사와 환자를 위한 블록체인기술 기반의 안전한 건강데이터 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다음글 :  가천대학교 길병원과 롱제네시스, 블록체인기반의 건강기록 관리솔루션 업무협약 맺다. (Gil Medical Center and Longenesis deploy Blockchain-based health data managemen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