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국민실천운동 관련자료
 
   첨부파일 :     작성자 : gccsr   작성일자 : 2012-11-10   조회수 : 846  
제목   기후변화 세계은행 Green Climate Fund (GCF, 녹색기후기금) 
환경 분야 세계은행 녹색기후기금 인천 송도 유치
 
 국가위상 높아지고 녹색성장 글로벌 허브 발판 마련
 
 우리나라가 환경 분야의 세계은행(WB)으로 불리는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의 유치에 성공했다.
 
 GCF는 20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차 이사회에서 유치지 선정 투표를 통해 사무국 유치도시를 인천 송도로 결정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GCF 사무국 유치 성공 관계자들이 20일 기자회견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우리나라는 이날 독일·스위스 등 유치 신청국 6개국과 경합을 벌여 다섯 차례 투표 끝에 유치지로 선정됐다.
 
 선정 결과는 11월말 카타르에서 개최되는 제1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GCF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mitigation)과 기후변화 적응(adaptation)을 지원하는 기후변화 관련 국제금융기구로, 지난 2010년말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제16차 당사국 총회(COP)에서 이 기금의 설립이 승인됐다.
 
 GCF는 기후변화 장기재원 중 상당부분의 조달과 집행을 담당하게 되며, 장기재원은 공공·민간재원 등을 통해 늘려 나가 2020년부터는 매년 1000억 달러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날 GCF 유치로 우리나라는 중량감있는 국제기구를 처음 유치하는 성과를 올리게 됐다. 기후변화 분야에서 원조 규모가 세계 2위인 독일을 제치고 유치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국제사회에서 ‘코리아’ 지명도와 신뢰도가 높아짐에 따라 국격 향상도 기대된다.
 
 우리가 주도해 만든 국제기구인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녹색기술연구센터(GTC-K) 등과 연계해 우리나라가 ‘녹색성장 분야’의 글로벌 허브로 도약하는 계기로 활용될 수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GCF 사무국 유치로 연간 3800억원 정도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선 GCF와 직원들의 금융서비스·지출 수요에 따른 부가가치와 고용창출 효과, GCF 관련 부수적인 각종 국제회의와 행사 등에 따른 숙박·관광·교통 등 서비스산업의 수요 증가도 기대된다.
 
 상주 직원은 초기 300~ 500명 정도로 시작해, 중장기적으로 1000명 이상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직원 가족까지 포함하면 수천 명이 될 수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녹색기후기금(GCF) 유치성공과 관련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제적인 효과도 있지만 대한민국 국격이 높아지고 인류국가가 된 것”이라며 “대한민국 역사에 처음으로 세계 최대 국제기구가 들어온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이전글 :  탄소배출권거래시장 선정 시작 
다음글 :  기후변화와 미래예측을 말하는 미래지도자!